“10년 열애가 길었던 걸까..xx 한 번도 안해..” 소속사 대표와 결혼한 배우, 그녀의 일상이 전해지자 모두가 경악했다(+사진)

배우 유선이 소속사 대표인 남편에 관한 일화를 공개했습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 배우 김지영, 정상훈, 그리고 유선이가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이날 가수 이상민은 유선에게 “남편이 소속사 대표라면 나름 ‘돌싱포맨’ 분석을 하셨을 텐데 흔쾌히 허락하셨나요?”라며 물었고, 유선은 “가족 셋이 가장 즐겨보는 프로그램이 ‘돌싱포맨’이에요. 딸은 ‘돌싱포맨’ 나간다고 했더니 ‘예!’하고 환호했다”고 답했습니다.

이에 가수 탁재훈은 “유선 씨는 남편에게도 나긋나긋하게 말하나요?”라며 질문하였고, 유선은 “집에서는 애교가 장난 아니에요. 남편이 초인종만 누르면 딸과 함께 현관으로 간다. 신랑 들어오자마자 딸이랑 양팔 끌어안고 뽀뽀한다. 가족에게 스킨십이 있어야 한다는 주의다. TV 볼 때도 손잡고 기대서 본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유선은 10년의 연애 끝에 결혼한 사실을 언급하자, 개그맨 김준호는 “유선 씨 남편분을 아는데 결혼하고 형이 술을 잘 안 드신다”라며 말했습니다. 탁재훈은 “내가 그 이유를 안다. 힘들고 늙어서 그렇다”라고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유선은 “술자리가 즐겁지 않을 만큼 집에서 행복하게 해주면 안 마신다”라며 말해 출연진들의 감탄을 유발했습니다.

또한 유선은 “남자가 집에서 가장 자존감이 높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집에서 가장 사랑받고, 가장 필요한 사람이라는 걸 알게 해주면 본인이 알아서 술 약속을 자제한다”라고 강조했습니다.

탁재훈이 유선에게 “남편과 싸울 때 존댓말을 쓰냐 반말을 쓰냐?”라며 묻자, 유선은 “연애할 땐 주도권을 잡으려는 알량한 자존심에 화 풀어줄 때까지 안 풀고 그랬다. 결혼하고 나서는 아이가 부부싸움을 느끼지 못했으면 해서 결혼하고 아이 앞에서 한 번도 안 싸워 봤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캡처)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