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 냄새 안 나냐..” 류필립, 17세 연상 ♥미나 악플 소식을 접하자 모두가 분노..(+사진)

채널 ‘필미커플’에서는 지난 21일에 “왜 연상연하는 욕을 먹어야 하는 건가요?”라는 주제의 영상이 게재되었습니다.

이날 류필립은 자신의 채널에 달린 악성 댓글을 읽는 시간을 가져왔습니다. 류필립은 댓글을 읽기 전에 “다소 민감한 내용과 충격적인 댓글들이 있는 관계로, 혹시라도 마음이 약한 분들은 이 동영상을 시청하지 않으시길 권유 드린다”라고 전하며 시청자들에게 경고를 발령했습니다

류필립은 자신의 채널에 달린 악성 댓글에 대한 대응에서 댓글의 내용에 직접적으로 응답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댓글 중에서 “할매 딱 50대로 보이십니다. 어려 보이려고 노력 안 해도 될 것 같아요. 이미 푸석푸석해요”라는 내용에 대해 “미나 씨를 실제로 만나보지 않으신 분 같다. 실제로 보면 푸석푸석하지 않다”라고 첨언했습니다. 이는 댓글에 담긴 비방적이고 편협한 시각에 대해 성숙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해설됩니다.

또한 “할머니 냄새 안 나나요?”라는 선을 넘는 댓글에 대해서는 “이런 댓글 진짜 많다. 10대에서 20대 초반 정도라면 50대라는 나이가 할머니라고 느껴질 수 있기도 하겠다. 미나 씨 같은 경우는 한평생을 살면서 담배를 피워본 사람도 아니고. 몸이 건강하면 냄새도 안 난다. 아름다운 꽃 냄새가 난다”라고 명확한 답변을 하였습니다.

마지막으로, “와이프가 세월을 맞이하는 순간 눈 돌아간다”라는 댓글에 대해 “저는 20대를 만나보고 싶은 적이 없다. 미나 씨 같은 사람을 안 만나 봤으니까 이런 댓글을 달았을 것이다. 여성분들은 이런 남자 조심해야 한다. 이런 분들도 나중에 결혼을 해서 살겠죠”라고 언급하며 해당 댓글을 통해 나타난 편견과 선입견에 대해 경각심을 일깨웠습니다.

영상을 마무리하며 류필립은 악성 댓글에 대한 마지막으로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 “보면 볼수록 놀라운 댓글들이 있다. 좋은 마음만 가지려고 하는 것도 훈련이 필요하다. 부디 너무 부정적이고 좋지 않은 생각들로 이렇게 댓글까지 다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 본인들에게 손해다”라고 말하며 악성 댓글을 단 이들에게 직접적으로 경고를 보내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