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님 뭐가 그렇게 재밌으세요?” 목놓아 외치는 한소희..그리고 침묵하는 류준열, 혜리

한소희(29) 배우는 자신이 무고한 것에 대해 확신합니다. 류준열(37)과의 관계가 그의 욕망이 아닌 환승이 아니라고 주장했으나, 혜리(29)는 아직 침묵을 지키고 있습니다.

한소희는 자신의 입장을 밝히기 위해 SNS에 긴 글을 올렸지만, 곧 삭제했습니다. 이 글에서 그녀는 류준열과의 관계를 논란거리로 만들고 있는 혜리를 향해 직접 물었습니다.

혜리를 향해 한소희는 “왜 재회의 의도가 아닌 메시지를 장난스럽게 보이도록 만들어 환승 연애라는 이야기를 벌이고 있나요?”라고 물었습니다. 그리고 “제가 이 문장 하나로 수많은 추측과 비난을 받고 있지만, 동정을 원하지 않습니다. 그저 진심으로 궁금합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한소희는 혜리의 사과에도 비판을 했습니다. “사과문에 적힌 11월에 만나자는 부분은 제가 당사자가 아닙니다. 그것이 거짓이라면 반박해도 좋습니다”라며 혜리의 사과에 대해 의심을 제기했습니다. 이러한 행동은 한소희가 자신의 입장을 분명히 하고, 혜리와의 관계를 다시 한 번 생각하고자 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한소희는 혜리에 대한 사과가 뻔뻔하다고 비난하며, “사과는 했다. 닿지 않는다면 봤을지 모르나 그 부분은 걱정하지 말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선배님의 팬분들에게도 경솔했던 저의 행동에 대해서 사과의 말씀 드린다. 시간이 지나도 잘못한 것에 대해서는 꼭 짚고 넘어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소희는 류준열에 대해서도 예의에 벗어난 언행으로 지적했습니다. “이 사람 저 사람 다 만나보니 결국 너 나 할 것 없이 얼굴값 꼴값 하던 탓에 시간 낭비하기 십상이었다”며, 과거의 연애를 돌아보았습니다. 그리고 “지난해 11월 류준열을 처음 만났다며 “철없던 시절의 연애와는 다르게 외모가 전부가 아니었고 내멋대로 하는 뭔가의 아슬한 지점들을 잡아줌에 있어서도 전보다 몸과 마음이 건강해지는 것을 느꼈고 남녀 사이가 그렇듯 필요한 인연이라 느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외모가 전부가 아니었다”는 발언에 대해 일부 네티즌들이 한소희가 류준열의 외모를 평가한 것으로 비판했습니다.

한소희는 대중에게도 날선 반응을 보였습니다. “또 반성하지 못하고 글을 올리네 마네 그저 비난하는 분들에게는 저 또한 예의를 갖추고 싶지 않으며 저를 소비하지 말고 제발 끝까지 저를 싫어하고 저에 대한 관심을 저버리고 절 찾지도 말고 남은 인생 본인을 위해 행복하게 살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협박에 가까운 입장문이었습니다.

현재 류준열과 혜리는 한소희의 이러한 발언에 침묵하고 있습니다. 이는 사적인 문제를 공개적으로 논의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소희는 대중에게 자신의 ‘환승 결백’을 강조하기 위해 류준열과 혜리에게 언어적인 위협을 가하고 있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