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왕색 이미지 사람들 실망하지만..” 현아..자신의 이미지를 바꾸지 않는 이유가 밝혀지자 모두가 깜짝 놀라..(+사진)

11일 유튜브 콘텐츠 ‘재친구’에서 가수 현아가 김재중의 게스트로 출연했고, 김재중은 현아의 인상에 대해 “나는 솔직히 현아가 어려웠다. 패왕색이 있지 않냐. 무대에서 카메라를 뚫고 나오는 기운이 있다. 나는 그게 없다”고 말했습니다. 현아는 이에 “그래서 사람들이 나한테 다 실망한다. 실제로 만나면 그게 없어서”라고 응답했습니다.

그러나 현아는 “근데 나는 내 이미지가 좋다. 굳이 그걸로 내가 어렵게 만들었는데 바꾸고 싶지 않다. ‘언니 청순한 거 귀여운 거 해주세요’ 하는데 잘하는 분들이 너무 많지 않냐. 나는 가던 길을 쭉 가겠다는 느낌”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현아는 팬들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나타내며 “팬들 생각하면 운다. 이유 없이 나를 좋아해주지 않냐. 그게 너무 고마워서 내가 가지고 있을 때 다 해주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현아는 팬들에게 ‘역조공’을 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고 말했습니다. “나는 내 사비로 한다. 팬들 덕분에 내가 큰 거니까. 내가 좋아하는 거 있으면 그걸 같이 하고 싶다”고 언급했습니다. 팬들에게 개인 카드를 주기도 한 적이 있었다고 전하면서, 이에 대해 김재중은 “그거 갖고 도망가면 어떡하냐”고 걱정했지만, 현아는 “우리는 서로 믿음이 있어서 안 그래”라고 단호하게 말했습니다.

김재중은 “다른 팬들도 해달라 하면 어떡하냐. 1000명이 왔다”고 물었고, 현아는 “지금은 해줄 수 있다. 근데 없을 때 못해주면 슬프지 않냐. 있을 때 다 주고 싶다. 내가 팬들 덕분에 가장 사랑 받고 잘 나갈 때 이것들을 같이 누리는 게 기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김재중은 “언제가 제일 잘나갔냐”고 물었고, 현아는 “매년 만족스럽다. 항상 광고가 끊이지 않고 지금 돈을 진짜 더 많이 벌었다. 진짜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