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세 늦깎이 아빠 되었다..” 최성국, 아들 출산에 모두가 축하했다.

배우 최성국 씨(52)가 아빠가 됐다.

YTN star 취재 결과, 최성국 씨의 아내가 오늘(23일) 오후 5시께 아들을 출산했다.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성국 씨는 지난해 11월 여자친구와 1년 여의 만남 끝에 결혼식을 올렸다. 당시 신부가 24살 연하라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이후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을 통해 비연예인 신부의 모습과 결혼 준비 과정 등을 공개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또 지난 5월 2세 소식을 전해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았다.

그는 당시 한 방송에서 “아내의 임신을 알게 된 후 만감이 교차했다”라며 “최근 맘카페에도 가입했다. 아내와 열심히 육아 공부 중”이라고 벅찬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 기사 이어보기 (+사진)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