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숨진 채 발견대 40대녀..” 그 옆엔 4살 아들이 쓰러져 시신 부패된 상태에 발견돼 모두가 오열했다.

전북 전주의 한 빌라에서 4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그 곁에는 4살 아들이 의식을 잃은 채 쓰러져 있다가 구조됐다.

9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8일 오전 8시 55분쯤 전주시 완산구의 한 빌라 3층에서 여성 A(40)씨가 숨져 있는 것을 경찰과 119 구급대원이 발견했다.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된 아들 B군은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과 소방은 “세입자가 며칠째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빌라 주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문을 개방한 뒤 이들을 발견했다.

A씨의 시신은 부패가 진행돼 정확한 사망 시기를 추정하기 어려운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사인 확인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은 이들 모자의 주거 환경이 매우 열악했다고 출동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집 안은 제대로 정돈되지 않았으며 쓰레기와 잡동사니가 곳곳에 쌓여 있어 아이를 키우기 적합한 환경이 아니었다고 전했다.

현관문도 안에서 잠겨 있어 사다리를 이용해 빌라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경찰은 침입 흔적이나 외상 등이 없는 점으로 미뤄 강력범죄나 극단적 선택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병원으로 옮겨진 B군은 오랜 기간 음식을 먹지 못한 듯 쇠약한 상태였으나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뒤 현재는 의식을 되찾았다고 한다. B군은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할 예정”이라며 “아동을 장기간 학대했는지 여부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 두고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 기사 이어보기 (+사진)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