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이 걸어다니네..” 방속국에서 작정하고 얼굴만 보고 뽑은 여자 아나운서 TOP5..연예인보다 예뻐

요오안나는 1996년 4월 30일 광주에서 태어났습니다. 서울예대에 입학하여 대학을 다녀왔으나 현재는 휴학 중입니다. 최근에는 MBC 2021 기상해설사 공채에 성공하여 해설사로 일하고 있습니다.

현재 국내 기상학자 중 4글자 이름을 가진 유일한 사람이자 서울예대 출신인 요오안나는, 약 2년 동안 아이돌 역할을 준비했다가 약 3개월 만에 인턴십을 그만뒀다고 합니다.

김수민 아나운서는 1997년생으로, 2018년에 SBS 아나운서로 발탁되어 활동하고 있습니다. 한예종에 재학 중이던 김수민은 2018년 SBS에서 실시한 신입 아나운서 공채에서 최연소 합격자로 선발되었습니다. 당시에는 블라인드 면접을 통해 합격한 점이 더욱 큰 화제를 모았습니다.

최기환 아나운서는 김수민 아나운서를 보고 ‘아이돌로 데뷔해도 대성할 것’ 같다고 말한 적이 있습니다. 또 다른 아나운서인 박지영은 172cm의 키를 자랑하며, 놀랍게도 그녀의 프로필에는 3대 사이즈가 공개되어 있습니다.

사실 박지영은 미스코리아 출신으로, 당시 선발 기준 및 심사 기준에서 바디 3대 사이즈는 필수 요소였습니다. 건국대학교 글로벌 캠퍼스에서 신문방송학을 전공한 그녀는 2012년에 미스코리아에 참가하여 서울 지역에서 선을 차지하며 본선에 진출했습니다. 현재는 이전에 상상하기 어려웠던 미스코리아 출신의 경험을 토대로 다양한 분야에서 능력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박연경

아나운서는 1987년 서울에서 태어나 동덕여대 경영학과를 졸업했습니다. 대학에서 32학년 때 MBC에 입사하여 리포터로 활동한 후, 진행자와 아나운서 등 다양한 경험을 쌓았습니다. MBC에 입사하기 전에는 OBS에서 기상캐스터로 활동하였으며, 이후 연합뉴스에서 MBC에 합류했습니다. 더불어, 방송 활동 이전에는 동덕여대에서 모델 활동을 하기도 했습니다.

그녀는 2014년 소치 올림픽에 출전하여 큰 주목을 받았고, 이후에는 ‘소치의 여신’이라는 별명을 얻었습니다. 그녀의 다양한 경험과 뛰어난 능력은 관중들과 시청자들에게 큰 인상을 남기고 있습니다.

곽민선 아나운서는 1992년 3월 4일생으로 스포티비 아나운서로 활동했습니다. 24살 때 아나운서 아카데미 오디션에서 1등을 차지하며 전액 장학금을 받아 아나운서로의 꿈을 이루었습니다. 이후에는 mtn에서 최연소 앵커로 활약하며, 2018년에는 채널A와 삼성전자 사내 아나운서로도 활동했습니다.

곽민선 아나운서는 e스포츠 아나운서로 주목받으며, 현재는 인스타그램과 유튜브를 통해 인플루언서로도 활동하고 있습니다. 특히 축구를 엄청나게 사랑하는 모습으로 유명하며, 최근에는 직접 월드컵을 직관하며 축구에 대한 열정을 공개했습니다. 그녀의 유튜브 채널에는 주로 축구 관련 영상이 많이 업로드되어 있습니다.

또한, 그녀는 아나운서 중에서 가장 파격적인 패션으로도 유명하며, 몸매에 있어서도 가장 레전드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한편, 프리랜서가 된 박선영 아나운서는 2007년 sbs 15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으며, 짧은 기간에 주말 앵커에서 메인 앵커 자리까지 승진하여 간판 아나운서로 활약하였습니다. 또한, 아름다운 외모와 뽀뽀 아나운서로 유명하여 단기간에 많은 팬을 확보한 인사였습니다.

김나정

아나운서는 1992년 2월 8일생으로 키 163cm의 완벽한 몸매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기상캐스터로 데뷔해 인기를 얻었으며, SBCN 아나운서로 라디오 활동을 시작하고 YTN의 프로그램에 정기적으로 출연하기도 했습니다. 2019년에는 맥심 대회에서 우승하며 모델로도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팬들은 그녀가 자신에게 맞는 직업을 찾아 큰 성공을 거둔 것에 대해 기뻐하고 있습니다.

김가연 아나운서는 1997년 2월 13일생으로 한양대학교에서 의사의 꿈을 키웠습니다. 그러나 어느 날 한 행사의 사회자를 맡으면서 아나운서의 꿈을 꾸게 되었습니다. 2020년에 KBS 아나운서로 입사하여 스포츠 현장 리포터로 활약하며, ‘연애의 참견’에서 재연배우로도 활동했습니다. 그녀는 2021년에 갑자기 경력직으로 SBS로 이직하면서 관련 소문이 돌기도 했습니다.

윤수빈은 2016년 ‘온 게임 넷’의 아나운서로 입사했지만 약 4개월 만에 퇴사하였습니다. 이후 OBS 경인 TV에서 기상 캐스터로 활동한 뒤, 2020년에 ‘온 게임 넷’으로 돌아와 LCK 아나운서로 재출연하고 있습니다. 그는 기상캐스터 시절보다 더 많은 팬들을 확보하며 게임 팬들 사이에서 여신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