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 결국 부부됩니다!” 윤세아♥김병철, SKY캐슬 이후로 변함없는 애정으로 모두에게 축하의 인사를 받았다

배우 윤세아 씨가 드라마 ‘완벽한 가족’의 출연을 확정하면서 배우 김병철 씨와 재회하게 됐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이 드라마는 누가 봐도 행복하고 완벽해 보이는 선희네 가족이 어느 날 선희 친구 경호의 죽음으로 겪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젊은 세대의 공감을 겨냥한 새로운 가족 드라마 형식으로 다양한 소재와 방식, 입체적 관계에 더욱 치밀하게 접근하며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먼저 윤세아 씨는 극 중 전업주부인 하은주 역을 맡았다. 그녀는 불의의 사고로 인해 아들을 잃고 난 뒤 선희를 입양해 키우기로 결심, 선희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무서운 모정을 가진 인물이다.

앞서 김병철 씨가 먼저 출연을 확정한 상태다. 그는 대형 로펌에서 잘 나가는 변호사 최진혁 역이다. 최진혁은 선희의 양부이자, 자신의 딸을 지키기 위해 검사직을 그만두고 변호사로 전향한 인물이다.

윤세아, 김병철 씨는 ‘SKY 캐슬’ 이후 또 한 번 부부 호흡을 맞춘다.

연출을 맡은 유키사다 이사오 감독은 2002년 ‘GO’로 제25회 일본 아카데미 최우수감독상을 비롯해 영화제 상을 휩쓸었고, 2004년에는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로 일본 전역을 뜨겁게 달궜다. 뿐만 아니라 2018년에는 ‘리버스 엣지’로 제68회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 국제비평가연맹상을 수상, 그의 첫 한국 연출작인 ‘완벽한 가족’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 기사 이어보기 (+사진)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