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 DNA 가진 아이!” 교사를 아동학대로 신고해 직위해제 시킨 학부모 정체..그리고 보내온 편지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교육부 소속 5급 사무관이 지난해 초등학생 자녀의 담임교사를 아동학대로 신고해 직위해제 처분을 받게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해당 사무관은 자신의 아이에 대해 ‘왕의 DNA가 있다’며 담임교사에게 지속적으로 생활지도를 간섭하는 민원을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전국초등교사노동조합(초교조)은 지난해 10월 세종시의 한 초등학생 학부모 A씨가 담임교사 B씨를 아동학대로 신고했다는 제보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당시 아동학대 신고가 접수되자 세종시교육청은 즉시 B씨를 직위해제했는데, A씨는 지난해까지 교육부 5급 사무관이었다가 올해 초 인사발령으로 대전 모 학교의 행정실장으로 자리를 옮긴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A씨는 교육부 사무관이라는 지위를 강조하며 자신을 ‘담임 교체를 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B씨가 A씨로부터 받았다며 공개한 편지에는 ‘하지마, 안돼, 그만! 등 제지하는 말은 절대하지 말라’ ‘또래의 갈등이 생겼을 때 철저히 편들어 달라’ ‘왕의 DNA를 가진 아이이기 때문에 왕자에게 말하듯이 듣기 좋게 돌려서 말하라’ 등 9개 항목의 요구 사항이 빼곡히 적혀 있다. 

출처 : 전국초등교사노동조합

초교조에 따르면 B씨는 A씨로부터 아동학대로 고소를 당한 후 소송을 이어오다 올해 5월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이후 학교에서 열린 교권보호위원회에서는 A씨의 행위를 교권 침해로 판단, 서면 사과와 재발 방지 서약 작성 처분을 내렸으나 A씨는 아직 처분을 이행하지 않았다. 

초교조 관계자는 “교사의 생활지도권을 침해하고, 말도 안 되는 요구와 간섭을 했는데도 학부모의 아동학대 신고만으로 직위해제 처분을 받는 게 교사들의 현실”이라고 토로했다. 아울러 초교조는 관련 내용으로 11일 오전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의혹이 제기되고 나서야 교육부는 조사에 착수했다. 교육부는 “조사 대상자가 현재 근무하고 있는 대전시교육청에 관련자에 대한 조사 개시를 통보하고 직위해제를 요청했다”며 “조사 결과에 따라 관련자를 엄중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 기사 이어보기 (+사진)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