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여성이 거주하던 오피스텔에 방문했더니, 변기 아닌 곳에 X도 쌌다

시체 냄개가 난다는 연락을 받고, 세입자 오피스텔 문을 열었더니 쓰레기, 오물, 구더기로 가득한 충격적인 광경을 보게 되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 보배드림

집에 들어가보니 20대 임차인은 도망 갔고, 변기 아닌 곳에 똥까지 누고 온 천지가 쓰레기였습니다. 비위 약하신 분들은 사진을 보지말라며, 화장실 사진도 공개되었는데요.

온라인 커뮤니티 : 보배드림

화장실 변기는 가득 찬 용변이 말라 붙은 채 있었으며, 더 이상 용변을 볼 수 없어서 이곳 저곳에도 배설물이 가득했습니다.

임대인은 “이런 사진을 올려도 되는 건지 보시는 분들 불쾌할까봐 몇 번을 고민했다..”고 하는데요..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