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신용품이 흉기로..”신림동 공원 성폭행범 너클 공격에 피해자 위독..사연을 접한 모두가 분노했다.

이른바 ‘신림동 공원 성폭행’ 피의자가 범행에 ‘너클’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온라인에선 “호신용품이 흉기로 쓰였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17일 오전 11시 40분께 관악구 신림동에 있는 한 공원에서 30대 여성을 때리고 성폭행한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등산하던 행인이 공원 둘레길에서 “살려달라”는 비명을 들었다며 신고했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일대를 수색해 이날 낮 12시 10분께 공연과 연결된 야산 중턱에서 A씨를 붙잡았다.

피해자는 발견 당시 심하게 다쳐 의식을 잃은 상태였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매우 위독한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신림동에 거주하지 않고 피해자와도 아는 사이가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음주 상태가 아니었으며 경찰의 마약 간이 시약 검사 결과에서도 음성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범행 당시 A씨는 손에 너클을 낀 채 여성을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속 재질의 너클은 치명적인 부상을 입힐 수 있어, 불법 무기로 취급해 소지나 사용을 금지하는 국가도 있다. 너클은 항공기 내 반입 금지 물품이기도 하다.

그러나 국내에선 호신용품으로 알려지면서 온라인을 통해 제한 없이 구매할 수 있다. 최근 ‘묻지마 흉기 난동’ 사건이 잇따르면서 너클 구매도 증가했다.

너클 관련 범죄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올해 1월 경기도 수원에서 한 10대 운전자가 보행자에게 너클을 손에 낀 채 주먹을 휘두르고 달아났다가 붙잡히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건 피해자는 실명 위기에 놓였다.

당시 경찰은 너클을 쓴 폭행에 대해 특수상해, 흉기로 협박한 것에 특수협박 혐의를 적용해 가해자를 구속했다.

한편, 경찰은 A씨가 범행 도구를 미리 준비한 점 등으로 미뤄 사전에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보고 최근 올라온 신림동 살인 예고 글 등 관련성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와 경위 등을 조사한 뒤 18일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 기사 이어보기 (+사진)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