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윤이 1년간 박민영와 모르는 사람처럼 지낸 이유

배우 송하윤이 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 촬영 당시 극 중 대립 관계로 나오는 캐릭터를 연기한 배우 박민영과 “말도 섞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송하윤은 16일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 출연하여 ‘내 남편과 결혼해줘’ 후일담을 전하며 “박민영과 드라마 촬영장에서 어색한 사이로 지냈다”며 이렇게 언급했습니다. 그는 강호동의 질문에 “배우들 얘기를 들어보면 (극 중) 라이벌 관계는 촬영장에서도 서먹하다고 하더라”고 답하면서 “실제로 그렇다. 연기할 때는 서로 인사도 안 하고 말도 안 섞는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서 “현장에서 모르는 사람처럼 지낸다. 하지만 집으로 돌아와서는 박민영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사랑한다고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송하윤은 연기에 몰입하기 위해 지인들과 연락을 하지 않고 소셜미디어 사진도 삭제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프로파일러 자문을 받기도 했다”며 “내가 주변과 단절할수록 지인들이 평소보다 더 연락해줘서 건강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