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랑보다 내가 아까워..” 손예진, ♥현빈 사이 좋은 줄 알았더니.. 둘의 놀라운 사연에 모두가 경악했다.

배우 손예진이 현빈과의 신혼생활을 밝혔다.

20일 유튜브 채널 ‘임진한클라스’에서는 배우 손예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2년 만에 다시 출연한 손예진은 “결혼하고 아기 낳느라 골프를 많이 못 쳤다”고 밝혔다. 임진한은 현빈의 이야기를 꺼내며 “골프 너무 잘 치지 않냐”고 칭찬했고 손에진은 “너무 잘 친다. 제가 선생님 거 출연하기로 한 후로 신랑을 데리고 가르쳐달라고 계속 데리고 다녔다”고 달달한 신혼 일상을 밝혔다. 임진한은 “현빈 씨 골프 치는 거 보면 준프로급”이라 칭찬을 이어갔고 손예진은 “잘 가르쳐주고 연습도 같이 하면서 ‘이런 게 문제다’ 이런 얘기 많이 해준다”고 밝혔다.

필드로 가는 길, 임진한은 현빈인 모델인 화장품 브랜드의 자외선차단제를 발랐다. 이를 본 손예진은 “신랑이 열심히 쓰더라”라고 밝혔다.

임진한은 “두 분 결혼식이 큰 화제가 되지 않았냐. 남자 분들은 현빈 씨 좋겠다, 손예진 씨 같은 사람이랑 결혼했다고 하고 여자 분들은 뭐라 했냐면 ‘손예진 씨 좋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손예진은 “제가 좀 더 아깝다고 하진 않았나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임진한은 “현빈 씨가 너무 심성이 착하다. 너무 좋은 거 같다”고 현빈 칭찬을 이어갔다. 이에 손예진은 “착하다”고 인정하면서도 “신랑한테 뭐 받아야 하는 거 아니냐. 칭찬을 너무 해주신다”고 민망해했다. 손예진은 “제가 항상 (현빈한테) 선생님 채널 나가라고 얘기하는데 완벽주의자이지 않냐. 더 잘 치고 나가고 싶다더라”라고 밝혔다.

이에 임진한은 “우리 유튜브에 모시려고 했는데 ‘선생님 저는 더 열심히 해서 대결 구도로 가고 싶다’더라”라고 말했고 손예진은 “영원히 못할 수 있다 했다”고 덧붙였다.

▼ 기사 이어보기 (+사진)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