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팅으로 결국..” 손석구, ♥아이비..그들의 핑크빛 소식에 모두가 축하..(+사진)

가수 이지혜가 배우 손석구와 아이비의 만남을 주선했다.

16일 방송된 E채널·채널S ‘놀던언니’에서는 가수 백지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요즘 눈물이 많아졌다”라고 고백한 백지영은 배우 임형준의 결혼식장에서 축가를 부르던 도중 오열한 사연을 전했다. 이지혜는 “언니가 갱년기인가 보다. 자꾸 운다”라고 반응했다.

백지영은 “임형준 오빠가 아내 옆에 서 있는데 ‘됐어 오빠, 이제 행복할 일만 남았어’라는 마음이 들더니 갑자기 눈물이 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이지혜는 “눈물이 많다는 건 좋은거다. 백지영이 공감 능력이 뛰어나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백지영이 저렇게 모든 사람에게 공감하면 어떻게 살까 걱정했는데, 다음날 까먹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나르샤는 “임형준 씨 결혼식장에 아이비의 이상형이 계셨다”라고 운을 뗐다. 이에 아이비는 “거기 손석구 씨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지혜는 “어때, 연결해줘?”라는 반응을 보였다. “(손석구와) 연결고리가 안 생기냐”라는 나르샤의 질문에 백지영은 “거기까지는 내가 안 된다”라고 답했다. 이에 이지혜는 “내가 지금 임형준에게 전화해보겠다”라고 나섰다.

이내 이지혜는 임형준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지혜는 임형준에게 “‘유혹의 소나타’ 부른 아이비 아냐, 애가 정말 괜찮다. 내가 소개팅을 해주려고 하는데 혹시 손석구 씨의 자리가 비어 있냐”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이에 임형준은 당황한 듯 웃더니 “그건 잘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처남은 자리가 있는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임형준은 “아이비가 몇 년 생이냐”라고 물었고 이지혜는 “82년생”이라고 답했다. 임형준이 “손석구가 84년생이다”라고 하자 이지혜는 “딱 좋은 나이차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임형준은 “잘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