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모 평소에 이렇게까지..얼마나 잘하길래..” 아내 민혜연, xx 너무 잘하고 이거 하나 보고 참는 사연에 모두가 깜짝 놀랐다.

가정의학과 전문의 민혜연이 시어머니를 향한 고마움을 전했다.

21일 방송된 tvN ‘프리한 닥터’에는 고부관계에 관해 이야기하는 방송인 이지혜와 민혜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지혜는 “예전에는 ‘딸 같은 며느리는 절대 있을 수 없다’는 말이 팽배했는데, 요즘에는 고부갈등 없이 잘 지내는 분들이 많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저도 시어머니가 제가 홈쇼핑에 나오면 판매 많이 되라고 말도 없이 주문을 해주신다. 나중에 어머니 집에 (갔더니, 홈쇼핑에서 판매했던 물건들이) 다 있더라. 너무 감동이었다”고 말했다.

배우 주진모와 결혼한 민혜연은 ‘시어머니에게 건강 조언을 하기도 하냐’는 물음에 “절대 그럴 수 없다. 어머님이 엄청 소녀 같으셔서 제가 그러면 우실 수도 있다”고 답했다.

이어 “저는 (어머님께) 되게 감사하다고 생각하는 게, 살면서 남편에게 ‘오빠한테 진짜 열받는데 어머니 봐서 참는다’고 할 때가 있다. 어머니가 너무 잘해주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머님이) 너무 잘 챙겨주시지만, 또 너무 가깝게 하지는 않으시고 적정선을 잘 지켜주셔서 감사하더라”고 덧붙였다.

한편, 민혜연은 2019년 11살의 나이 차를 극복하고 주진모와 결혼했다.

▼ 기사 이어보기 (+사진)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