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미쳤나..횡단보도 위에 벌러덩 누워..” 민식이법 놀이, 요즘 초등학생 사이에서 유행한다는 소식에 모두가 충격을 받았다.

어린 아이들이 차가 다니는 도로 스쿨존(어린이보호구역)에 드러누워 있는 장면이 포착되어 공분을 사고 있다. 일명 ‘민식이법 놀이’라 불리는 장난을 치는 학생들이 늘어나 운전자들을 위험에 빠뜨린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횡단보도에 누워 두 손을 든 채 휴대 전화를 보는 아이들 2명의 사진이 공개됐다. 이 학생들은 횡당보도에 세로로 나란히 누워 있다. 차가 지나갈 경우 아찔한 사고를 당할 수밖에 없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자세를 유지해 충격을 던져 준다.

스쿨존 내 안전 운전 의무 부주의로 사망이나 상해 교통사고를 내면 가중 처벌을 받는다. 어린 학생들이 일명 ‘민식이법’을 악용한 ‘민식이법 놀이’를 펼쳐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 기사 이어보기 (+사진)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