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어보살’ 췌장암 최성희..남편은 주짓수 관장..상간녀 신상이 공개되자 모두가 깜짝 놀랐다..(+사진)

최성희 씨가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해 자신의 사연을 공개한 뒤, 지난 10월 15일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최성희 씨는 9월 18일 방송된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췌장암 4기 투병 중이라고 고백했습니다. 방송에서는 암이 발병한 지 약 3주 만에 남편이 외도를 시작했다고 고백하면서 MC들의 눈물과 분노를 자아냈습니다.

최성희 씨는 “어린 아들을 위해서라도 결혼생활을 지키고 싶었지만 계속되는 둘의 만남에 사연자는 결국 상간녀 손해배상 소송에 이어 이혼 소송까지 진행하게 됐다”며 “그럼에도 상간녀는 반성은커녕 ‘소장이 와도 언니가 원하는 대로 안 해줄 거야’ ‘4기 암인 거 거짓말일 수 있으니까 확인해 보세요’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최성희 씨는 전 남편이 주짓수 관장으로 체육관을 운영하고, 상간녀는 그 체육관 관원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그녀의 이혼 과정에서 드러난 사실 중 하나로, 남편의 외도가 직접적으로 연결된 상황으로 보입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남편은 유튜브 인터뷰에서 “넌 (암으로) 죽으면 그만이겠지만 난 살아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해 공분을 사기도 했습니다.

26일에 유튜브 채널 ‘불륜 잡는 헌터 공룡아빠’ 운영자는 지난 23일 췌장암 최성희씨 상간녀 신상 공개하겠습니다 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습니다.

해당 채널은 불륜 남녀 저격수로 다양한 불륜 사례 영상을 올려왔습니다. 몇주 전부터 최씨 사망 사실을 전하고 관련 소식을 알려왔습니다.

A씨가 영상에서 상간녀인 B씨에 대해 모자이크 없는 사진과 함께 “84년생 이름 한X주”라고 언급하며 “췌장암 말기 여성을 죽음으로 이끌었다고 보여질 수밖에 없으며, 환자와 그 아이로부터 가정을 빼앗고 죄의식조차 없는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는 내용은 확인되었습니다.

A씨는 또한 “일반인의 신상을 공개하면 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처벌받게 되지만 최씨의 한을 풀어드리고 싶었다”며 “상간녀가 잘못을 인정했다면 이렇게까지 안 왔다. 어떤 형사처벌을 감수하고서라도 신상을 공개하기로 마음먹었다”고 말했습니다.

최성희 씨가 남편의 외도를 알게 된 후 해당 여성 관원에게 만나지 말라고 요청했지만 수긍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그 결과로 남편과 이혼소송을 진행하고, 상대방인 여성 관원과는 위자료 소송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나 이 상황에서 누리꾼들에게 또 다른 충격을 안겨준 것은 상대방인 여성 관원도 자신의 남편이 외도를 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그녀 또한 이혼 소송 중이었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상황은 여러 가지 인과관계와 감정적인 복잡성을 더욱 부각시키고 있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