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워만 있었는데..” 삼둥이맘 황신영, ♥남편..그들의 넷째 소식에 모두가 깜짝 놀라는데..

‘에나스쿨’ 황신영, 넷째 임신 계획 공개

오늘, ‘밉지않은 관종언니’ 채널에는 “역대급 애엄마 텐션! 이지혜 후배 최초공개(에나스쿨, 박은영)”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되었습니다.

이날 박은영은 세 쌍둥이 엄마인 황신영에게 “어떻게 삼둥이를 낳았냐”고 물었습니다. 이지혜는 “자연은 아니지?”라고 말했고, 황신영은 “인공수정”이라고 답했습니다. 이지혜는 “3개 넣었는데 3개 다 된거냐”고 궁금해 했고, 황신영은 “저는 쌍둥이 생각도 안하고 애가 안생기니까..”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자 박은영은 “많이 넣었구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이지혜는 “원래 많이 넣는다. 그 중에 하나 딱 되는거다”라고 말했고, 황신영은 “어쩐지 남편이 두번 했다더라. 짧은 그 시간에”라고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이지혜는 “아이가 탄생되는 과정을 설명하는거니까 오해 없이 들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황신영은 “거기서 넣어주셨겠죠. 그래서 물구나무 서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지혜는 “나도 수정하고 물구나무 서면 된다는 설이 있다고 들었다”고 공감했고, 박은영 역시 “그래서 옛날에는 그렇게 시키기도 했다. 나도 엄마한테 들었다”고 받아쳤습니다.

이에 이지혜는 “너도 해본 적 있지”라고 물었고, 박은영은 “있다. 물구나무까진 아니지만 다리 올리고 베개 받치고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지혜는 “나도 첫째는 자연이다. 그런 타이밍이 있고. 알죠 어떤 생물학적으로 수정이 되는 그런 행위를 하고 다리를 약간 위로 올리는 거 있었다”고 자신의 경험을 전했습니다. 그러자 황신영은 “저는 그냥 물구나무 제대로 서고 있었다. 완전 일자로”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습니다.

특히 황신영은 “저희 남편도 지금 한 번 더 갖자 애를. 넷째 생각하고 있다. 그래서 지금 피임을 안하고 있다”고 폭탄 발언을 했습니다. 이를 들은 이지혜는 “너희 피임 안하는 얘기를 왜 나한테 하냐. 피임 하든지 말든지 너희 알아서 해라”고 당황했습니다.

박은영은 “대단하다. 육아하고 일도 하지 않냐”고 감탄했고, 황신영은 “남편은 거의 누워만 있다. 제가 거의 다한다. 거의 제가 주도를 한다”고 폭탄 발언을 해 분위기를 달아오르게 만들었습니다. 이에 박은영은 “유혹하는 방법을 배워야겠다”고 말했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