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딸을 괴물로 키웠다..”김부선, 딸 이루안이 나 몰래 결혼하여 의절하여 오열..

배우 김부선(62)이 딸 이루안(35)의 결혼 소식을 전했다.

김부선은 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부선TV’에서 “유튜브한지 횟수로 2년째가 됐는데, 유튜브로 라이브를 한 건 처음인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부선은 “딸에게 연락이 왔다. 그런데 감당이 안된다. 어디서부터 잘못됐는지, 내가 왜 이렇게 이 아이를 괴물로 성장시켰는지 저를 많이 돌아보게 된다”고 말했다. “저희 엄마가 원래 순한 사람이다. 그런데 제가 임신해서 처녀가 아이를 낳겠다고 했을때 ‘너 닮은 똑같은 딸을 낳아서 한번 겪어보라’는 그런 독한 말씀을 하셨다. 가족들 말을 듣지 않고 미소를 낳았다가 고생한 게 이루 말할 수 없는 세월이었다”고 회상했다.

김부선은 “딸이 한 달 전에 엄마 몰래 결혼을 했다”며 울먹였다. 이어 “엄마가 창피해서 외국에서 비밀 결혼식을 했는데 그쪽 식구들이 내가 나타나면 안 된다고 했다고 한다”며 “돈 많고 학벌 좋고 집안 좋은 집의 남자를 만났는데, 그 남자를 만나서 살고 싶은데 엄마가 나타나면 큰 방해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나 보다. 그 아이가 그런 생각을 했다면 그럴 수 있겠죠”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부선은 “지금까지 혼자 낳고 혼자 성장시키고 홀로 교육시켰다”며 “물론 저희 가족들이 마음고생을 했겠지만 술먹고 때리고 행패부리며 아동학대를 하는 집안보다는 평화로웠고 건강하게 지냈다고 저는 생각을 해왔다. 지금 충격이 너무 커서 감당이 안 된다”고 털어놨다. “어떻게 이 세월을 다 건너뛰고 아무렇지 않은 척 견뎌낼 수 있을지, 온전히 살아낼 수 있을지 싶어서 많이 울었다. 울지 않으려고 했는데 눈물이 난다. 죄송하다”며 울먹였다.

김부선은 “나이가 이제 35살이면 어떤 남자를 만나든 저는 정말 평범한 남자를 만나서 결혼하고 아이를 낳는 게 부러웠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아이를 건강하게 나름 키웠다고 생각했다. 자연을 벗삼고 영어수학보다는 예체능을 가르쳤는데, 제가 괴물을 키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아무리 좋게 생각하려고 해도 딸에 대한 서운함은 이루 말할 수가 없다”며 “딸이 ‘라이브에서 자기 결혼 소식을 말하면 즉각 고소하겠다. 내 앞에 나타나면 경찰에 스토킹으로 신고하겠다’고 소리 지르고 전화를 끊어버렸다. 그래서 경찰에 신고해 딸과 만남을 취했으나 성인이기 때문에 강제로 조치를 취할 수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 ‘엄마를 만날 의사가 있냐’고 경찰이 물으니 딸이 ‘엄마랑 더 이상 만나기를 원치 않고, 엄마가 자기 찾아오는 것도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부선은 딸의 결혼식 하객들을 알아보니 “날 버리고 간 아이 아빠, 무책임한 대한민국의 가장 돈 많은 거지가 참석했느냐고 물으니 엄마 쪽은 빼고 아빠 쪽만 다 불렀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미소라는 게 싫어서, 사람들이 알아볼까봐 이름을 바꿨다면 한국을 떠나야 한다. 결혼 잘 했으니 찾아오지 말고 호적 정리해라. 너랑 어떤 기록도 남기고 싶지 않다”고 했다.

김부선은 2020년 8월 자신의 소설미디어에서 27살이던 1988년, 결혼 없이 미혼모 상태로 이루안을 낳았다고 밝혔다. “재벌가 남자를 만났고 아이(딸)를 낳았고 잔인하게 버림받았다. 유부남이었다”며 그에게 버림받은 뒤 미혼모가 됐다고 했다. “임신 소식을 듣고 아이 아빠는 ‘아이 낳지 마라 난 책임 못진다’고 했다”라며 “청천벽력 같았다. 아이 아빠는 그렇게 임신 2개월 때 나를 떠났다. 그렇게 끝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상도 못한 일이 현실이 됐다. 주연 배우에서 단역 배우로 전락했다. 사랑하는 가족들을 배신하고 그렇게 눈물로 미소(이루안)를 낳았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영상에서 김부선은 “우리 아이를 태어날때 혼자 낳고 처음 목욕시켰던 타월, 배냇저고리, 중학교 입학할 때 입었던 교복, 고등학교때의 동·하복·명찰 등을 추억으로 다 쌓아놓았다”며 “우리 아이의 흔적을 다 태워버리고 싶다. 그 힘들고 지난했던 시간들도 태워서 날려버리고 싶은데 태워버릴 마땅한 곳이 없었다. 쓰레기 봉투에 넣고 처리할 것”이라고 했다. “여러분 정말 부끄럽지만, 저는 그렇다”며 “제 딸과 제가 영화 속의 주인공이다. 망연자실했다. 이 망망대해 속에서 살아내야 하는데, 살고 싶어서 여러분들에게 알리고 도와달라고 한다. 이 터질 것 같은 심정을 말하지 않으면 너무 힘들것 같아서 용기를 냈다”고 털어놨다.

아울러 김부선은 “우리 딸이 이런 패륜 행위를 세상에 알리면 저를 고소하겠다고 했다”며 “차라리 딸이 고소하면 감옥가죠. 뭐. 저는 공익적인 차원에서 대한민국 미혼모들의 현실을 알린다고 했다가 우리 아이가 본의아니게 마음을 많이 다친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루안은 2003년 영화 ‘보리울의 여름’으로 데뷔했다. 이후 영화 ‘황진이'(2007), ‘나의 PS 파트너'(2012), ‘쎄시봉'(2015), ‘남과 여'(2016), 드라마 ‘응답하라 1994′(2013), ‘초인시대'(2015) 등에 출연했으며, 2018년 SBS TV 드라마 ‘리턴’을 마지막으로 활동을 쉬었다. 2022년 채널A 예능 ‘입주쟁탈전: 펜트하우스’로 활동을 재개했으며, 이름도 이미소에서 ‘이루안’으로 개명했다. 김부선은 2020년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서로 인연 끊고 소식 끊고 남처럼 지내자던 미소”라며 모녀 사이에 의절했음을 밝히기도 했다.

▼ 기사 이어보기 (+사진)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