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결혼할 것처럼 하더니..” 신성, ♥박소영..그들의 이별 소식에 모두가 안타까워..

‘썸’을 끝으로, 결혼식 잔치국수가 아닌 이별의 잔치국수를 맞이한 가수 신성과 개그우먼 박소영이 반년 만에 이별을 선택했다.

지난 7일 방송된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 신랑수업'(‘신랑수업’)에서는 220일 만에 만남을 정리하는 신성과 박소영의 마지막 모습이 공개되었다. 신성은 박소영에게 잔치국수를 만들어주겠다며 파티룸을 예약하고, 따뜻한 생강차를 대접했다. 그 후, 신성은 박소영과의 관계에 대한 진지한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신랑수업’의 공개 커플로서 많은 응원을 받는 반면, 이에 대한 부담감도 느꼈다고 밝혔다. 박소영 또한 처음에는 행복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마음이 조급해지고, 이로 인해 신성에게 부담을 주는 것 아닌지 걱정했다고 전했다.

신성은 40대가 되면서 결혼에 대해 더욱 신중한 마음을 가졌다고 밝혔으며, 이에 대해 기반을 마련한 상황에서 결혼하고 싶다는 솔직한 감정을 털어놨습니다. 반면에, 박소영은 서로의 타이밍이 맞지 않았던 것 같다며 참고 있던 눈물을 참지 못하고 흘렸습니다.

신성은 자신의 가족들에게 행복을 준 것 같다며 박소영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현했고, 마지막으로 박소영을 집 앞까지 데려다주는 것으로서 관계의 매듭을 지었습니다.

신성과 박소영은 지난해 8월 초에 방송된 ‘신랑수업’을 통해 만났습니다. 이 소개는 개그우먼 정경미가 주선했습니다. 두 사람은 첫 소개팅 자리에서 서로의 손을 맞잡는 등의 스킨십을 보였습니다. 그 이후에도 두 사람은 계속 만나왔습니다. 박소영은 신성의 생일 파티 현장에 깜짝 방문하고, 첫 데이트에서는 신성이 박소영의 머리를 직접 묶어주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러나 한 해가 지나도록, 두 사람 사이에는 연인으로의 발전이 없었습니다. 보통은 몇 번의 만남을 거쳐 열애 혹은 이별을 결정하는 소개티의 경우, 신성과 박소영은 가족 상견례에 이르는 1박 2일 여행까지 함께했음에도 불구하고 애매모호한 관계를 유지했습니다. 두 사람은 이런 상황에서도 결혼과 자녀에 대한 이야기를 계속해서 던지며 ‘결혼설’만을 불러일으켰습니다.

대중의 응원과 관심은 반년이 지나면서 서서히 사그라들었습니다. 사람들은 현실적인 커플로의 변화를 기대했지만, 실제로는 방송용 러브라인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만이 돌아왔습니다. 이런 어그로에 지친 시청자들의 반응을 ‘신랑수업’ 제작진도 느꼈을 것입니다. 그러던 중에, 신화의 김동완이 7살 연하인 배우 서윤아와의 핑크빛 분위기를 자아내며, 신성과 박소영의 러브라인은 정리의 과정을 밟게 되었습니다.

앞서 김동완은 11세 연하의 의사와 소개팅을 하였으나, 그 소개팅은 좋은 만남으로 마무리되었습니다. 그 이후에 다시 만들어진 소개팅에서 서윤아와 만난 김동완은 이전과는 다르게 직접적으로 관심을 표현하며, 진지한 만남을 추구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들의 만남은 이제 한 달을 좀 넘은 상황입니다. 신성과 박소영과 같이 타이밍을 놓치지 않으려면 조만간 결정을 내려야 할 때가 왔습니다.

신성과 박소영은 7개월 만에 이별을 공식화했습니다. 두 사람이 사실상 연애를 한 적이 없었기 때문에 이별이라는 용어가 모호할 수 있지만, 이제는 ‘신랑수업’에서는 두 사람의 모습을 볼 수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박수를 칠 때 떠난 만큼, 두 사람 모두 좋은 인연을 만나길 바라며, 서로의 길을 응원할 것입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