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대 많아..” 영식, ♥옥순..그들에게 들려온 핑크빛 소식에 모두가 축하..

18기 솔로남녀들이 나는 SOLO 프로그램에서 그들의 데이트 장면을 공개하며, 옥순과 영식이가 많은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언급되었습니다.

3일에 방송된 SBS PLUS·ENA의 ‘나는 SOLO(나는 솔로)’에서는 18기 솔로남녀들의 로맨틱한 데이트 장면이 다루어졌습니다.

이날 옥순은 여자 출연자들과 함께 데이트 소감을 나누었습니다. 순자는 “영수님, 너무 웃겼다. 엄청 편했다. 재밌었다”라며 긍정적인 평가를 전했습니다. 그리고 옥순은 “저는 영식님이 너무 ‘T’다. 저는 T를 원래 싫어한다. 영식님하고 나오는데 제작진분이 휴대폰을 떨어뜨렸는데 ‘어 내 것 아닌데’라고 말해서 놀랐다. 저도 모르게 순간적으로 ‘T다’라고 놀렸다. 되게 착하신 분인 것 같다. 잘 맞았다”라며 호감을 표현했습니다.

다른 한편으로 영숙은 상철과의 데이트에 대해 “만담 토크였다. 그냥 이것저것 이야기 많이 해서 지쳤어요. 식당 아주머니가 엄청 ‘남자친구 인상 너무 좋아’라고 했는데, 전 그게 너무 불편했다. 아주머니가 잘못하신 건 없는데 (부담돼서) 숙소로 돌아오고 싶었다”라며 힘들었던 측면을 언급했습니다.

남자 출연자들도 숙소에서 데이트 후기를 나눴는데, 영호는 “되게 재밌었다. 정숙님 진짜 웃기다. 제가 몸 써가면서 이러는 거 있잖아요. 그런 거 똑같이 한다”라며 즐거운 느낌을 전했습니다. 영식은 옥순과의 데이트에 대해 “공통점이 있잖아요. 요리에 대한. 옥순이 요식업을 하는데 저도 그런 일도 해봤고, 얘기 오늘 해보니까 공감대가 많이 형성됐다”라고 솔직하게 얘기했습니다.

MC 데프콘은 “영숙 씨 같은 경우에는 ‘여자친구’ 한마디가 그게 많이 부담 됐고 힘들었다라고 얘기를 하는데”라고 말하자 송해나는 “저는 솔직히 영숙 씨가 잘못된 선택을 했잖아요. 자기 데이트를 잘 못 이끌어가는 게 책임이 있다. 나쁜 분은 아닌데”라고 의견을 나타냈습니다.

Leave a Comment